기억력 개선의 획기적 신물질 BT-11 개발

2015년 May 7일

▶ 국내 연구진 기억력 개선의 획기적인 신물질 개발

2010년 1월 28일에 방송되었던 KBS1 <생로병사의 비밀>에서는 국내 최초로 60세 미만의 젊은 나이에 기억력 감퇴를 호소하는 100명의 일반인을 모집해 기억력 진단을 실시했다. 분당 서울대 병원 신경정신과 김기웅 교수팀과 함께 실시한 이번 검진은 간이신경정신검사(MMSE)와 신경심리검사(CERAD-K), 전문의 문진, 유전자 검사, 뇌 MRI촬영 등으로 진행됐는데 그 결과는 놀라웠다. 최종 참가자 87명 중 알츠하이머를 비롯한 치매는 무려 6명이 진단되었고 경도인지장애 환자가 13명, 우울증, 강박증 등 정신장애로 인한 인지저하가 38명이나 진단되었기 때문이다. 이러한 가운데 기억력 증진에 큰 효과가  있는 신물질이 개발되어 화제가 되고 있다. (주)브레인트로피아는 바이오 벤처 기업으로서 동사의 대표이사인 서울대 의대 서유헌 교수의 30여년의 뇌신경과학 분야 경력을 바탕으로, 항스트레스 및 기억력 증진에 효과가 있는 신물질 개발의 계속적인 연구를 통해 원지(原志)로부터 기억력 개선 효과가 있는 BT-11이라는 유효 성분을 추출·정제해 냈다. 이는 치매치료용 생약조성물로서 특허청으로부터 특허(특허청 2003.03.21 제 03787 35호)를 받았고, 2009년 2월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청(KFDA)으로부터 그 기능성과 안전성에 대한 엄격한 심사를 거쳐 건강기능성 개별인정형 원료로서 기억력 개선에 도움을 주는 물질로 정식 승인을 받게 되었다.(개별인정 제 2009-12호)

▶ BT-11 뇌 기능 개선

원지추출물 BT-11은 뇌의 신경전달물질인 아세틸콜린을 분해하는 효소의 활성을 억제하여 기억력과 인지기능을 증진시킨다. 또 혈중 콜티코스테론을 감소시키고 독성 아밀로이드 베타 단백질, C단 단백질 등 흥분성 아미노산의 독성을 억제하여 뇌 신경세포를 보호하고 뇌기능 손상을 방지한다. BT-11은 2002년과 2009년에 세계적인 신경학 학회 논문(SCI) Journal of Neuroscience Research에 등재되어 그 기능성을 인정 받았다. 3차례에 걸친 인체시험에서도 그 효과가 증명되었다.

서울대학교 보라매병원 신경정신과 이준영 박사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1-2차 시험에서 BT-11 투여 후 기억력이 개선되었다”고 발표했다.

▶ BT-11 의 약리기전 효과

BT-11 약리기전및 효과_same

▶ 서울대학교 의대 서유헌 교수팀이 개발

서울대 의대 서유헌 교수

서울대 의대 서유헌 교수

BT-11의 성과는 국내 의약계 최고 전문가들이 모여 뇌기능 개선에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데 그 의의가 크다. 개발은 서울대 의대 서유헌 교수팀이 이화여대 바이오푸드 네트워크 사업단의 지원을 받아 이루어졌다. 서 유헌교수는 한국 뇌신경 과학회 이사장으로 과기부 지정 치매정복 창의 연구단 단장 등 각종 뇌 관련 학회의 대표를 맡고 있으며 다양한 수상경력을 가지고 있다.

 

 

 

 

 

 

 

▶ 장기 비전

브레인트로피아는 장기간이 소요되는 신약개발 프로젝트 특성을 감안하여 1차적으로 BT-11 추출물을 이용한 건강기능식품 사업을 병행 추진하고  동사의 핵심사업인 신경독성 단백질 연구와 약리기전 분석연구의 병행을 통해서 알츠하이머 치료제, 뇌혈류개선제/ 뇌졸중 치료제, 신경독성단백질독성/ 생성 억제제제를 개발하는 것은 물론 더 나아가 백신개발과 유전자치료술의 연구개발을 통해 명실상부한 뇌 의학 전문 선도 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을 궁극적 목표로 삼고 있다.

Posted in 뉴스 by braincell | Tags:
Do NOT follow this link or you will be banned from the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