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Information Board

2015년 May 7일

기억이란 경험의 결과나 주위환경에서 얻어진 정보를 저장하고 이를 다시 활용하여 회상하는 기능을 말하는 것으로, 기억의 과정은 부호화, 강화, 인출의 3단계로 구분되는데, 이러한 기억의 과정은 뇌신경 세포간의 화학적인 물질의 교류 및 단기기억이 장기기억으로 변환되는 구조적인 변화를 수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기억을 관장하는 뇌 조직은 체중의 2.5%에 불과하지만 인체에서 사용하는 전체 산소 및 영양소의 20~30%를 사용하고 있을 정도로 활발한 활동을 하는 기관이며, 이에 따라 내부/외부 환경의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을 한다. 현대의 사회적 환경이 다변화되어 감에 따라 인체는 더 많은 외부의 정보 및 자극을 접하게 되고 이러한 정보를 기억하고 수용하기 위해 두뇌는 더욱 더 신속하고 활발한 활동이 필요해졌다. 더욱이 최근 들어 산업화/공업화에 따른 환경파괴와 수질오염, 그리고 Instant 식품의 범람과 함께 21세기 정보화 사회를 대표하는 컴퓨터, 핸드폰, PDA, PMP와 같은 정보화 기기의 잦은 사용은 두뇌에 대한 악영향의 가능성을 더욱 가속화 하고 있다.   이와 같은 악영향의 가능성들이 우리 사회에 어떠한 영향으로 돌아올지는 오른쪽의 자료를 통한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의 치매 유병률 및 치매 환자수 예상 추이를 보더라도 그 심각성을 미루어 짐작하게 한다 그리고 이젠 이러한 두뇌의 악영향들이 노인들에게만 국한되어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젊은 층으로 자꾸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 더 큰 문제로 인식되고 있다. 2010년 1월 28일에 방송되었던 KBS1 <생로병사의 비밀>에서는 국내 최초로 60세 미만의 젊은 나이에 기억력 감퇴를 호소하는 100명의 일반인 을 모집해 기억력 진단을 실시했다. 분당 서울대 병원 신경정신과 김기웅 교수팀과 함께 실시한 이번 검진은 간이신경정신검사(MMSE)와 신경심리검사(CERAD-K), 전문의 문진, 유전자 검사, 뇌 MRI촬영 등으로 진행됐는데 그 결과는 놀라웠다. 최종 참가자 87명 중 알츠하이머를 비롯한 치매는 무려 6명이 진단되었고 경도인지장애 환자가 13명, 우울증, 강박증 등 정신장애로 인한 인지저하가 38명이나 진단되었기 때문이다. 이러한 사회적 흐름 속에서 (주)브레인트로피아는 서울대 의대 바이오 벤처 기업으로서 동사의 대표이사 서유헌 교수의 30여년의 뇌신경과학 분야 경력을 바탕으로, 항스트레스 및 기억력 증진에 효과가 있는 신물질 개발의 계속적인 연구를 통해 원지(原志)로부터 기억력 개선 효과가 있는 BT-11이라는 유효 성분을 추출·정제해 냈다. 이는 치매치료용 생약조성물로서 특허청으로부터 특허(특허청 2003.03.21 제 0378735호)를 받았고, 2009년 2월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청(KFDA)으로부터 그 기능성과 안전성에 대한 엄격한 심사를 거쳐 건강기능성 개별인정형 원료로서

Posted in Information Board by braincell | Tags:
2015년 May 7일

DHED crystal 구조 DHED구조  

Aricept와 DHED 비교

Aricept와 DHED 비교  

DHED reduced toxicity and memory impairment by Ab

DHED-markedly-reduced-infarction-area-and-improved-memory-deficit-by-ischemia  


DHED reduced toxicity and memory impairment by Aβ

Posted in Information Board by braincell | Tags:
2014년 November 15일

미래 자산 ‘뇌’를 선도하는 한국의 뇌교육 지난 7월 6일 유엔경제사회이사회(ECOSOC) 연례회의가 열리던 스위스 제네바 유엔본부에서는 특별한 국제세미나가 개최되어 회의에 참석한 유엔 관계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특히 당시 세미나는 매년 1회씩 열리는 유엔경제사회이사회 연례각료급회의(AMR, Annual Ministerial Review) 회기 중 개최되어 더욱 주목을 받았는데, 1백여 명의 유엔 관계 인사와 국제사회의 정신건강 분야 단체 및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당시 국제 세미나의 주제는 다름 아닌 ‘인류 정신건강을 위한 뇌교육의 역할’이었으며, 이 세미나는 한국 뇌교육의 글로벌 중추 기구인 국제뇌교육협회와 한국뇌과학연구원이 주최로 펼쳐졌다. 뇌과학·뇌건강 시대 넘어 뇌교육 시대로 미국과학재단(NSF)은 2002년 미 상무성에 보고한 보고서(NSF, Converging Technologies for Improving Human Performance, 2002)에서 20세기 후반의 IT기술 시대는 21세기 초·중반에 이르러 BT, NT, CT 중심의 시대로 나아가면서 이른바 뇌 중심의 융합 기술 시대가 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이미 그 조짐은 여기저기서 나타나고 있다. 20세기 후반에 접어들면서 학문 영역의 벽이 허물어지고 서로 대립하며 날을 세우던 인문사회와 과학기술 분야의 영역 파괴도 발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20세기 과학 기술의 발전을 주도하던 전기전자, 화학, 수학, 심리학 등의 대표적인 학문 분야도 ‘헤쳐모여’ 식으로 ‘융합’ 현상을 가속화하고 있는데, 그 중심에 ‘뇌과학’이 있다. 미국에서는 ‘뇌과학을 통한 과학(Science through Neuroscience)’이라는 말이 유행할 정도로 모든 학문 영역이 ‘뇌’와 융합해 나아가는 중이다. 뇌 융합 분야의 핵심으로 떠오른 인지과학도 인간 뇌의 의식 현상과 인지체계에 대한 규명을 거쳐 인간의 심리적·신체적·사회적 능력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발휘할 수 있게 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이때 물리적 환경을 향상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이 바로 인간 자신의 심리·신체적 요인의 변화, 즉 교육의 문제다. 교육이 인간의 사고와 행동 변화를 이끄는 의식 변화의 주된 요소이자, 그 의식 현상이 뇌에서 일어나는 작용임을 이해할 때 21세기 교육 변화의 흐름에서 ‘뇌’가 차지하는 의미가 단순한 차원을 넘어선 것임을 쉽게 짐작할 수 있다. 뇌과학·뇌건강 시대를 넘어서 ‘뇌교육’이 지니는 특수성이 바로 여기 있다. 바로 인간의 본질적 문제를 다룬다는 점이다. 미국을 중심으로 2000년대 초반 뇌기반교육(Brain-based education)이라는 학문적 접근이 진행되었지만 보편화하지 못한 까닭은 인간 뇌의 근본 가치에 대한 철학적 탐구와 실제적 방법론이 뒷받침되지 못한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 ‘뇌교육’이란 단어

Do NOT follow this link or you will be banned from the site!